보건·복지전체

아동 비만이 청소년까지…패스트푸드·탄산음료 등 원인

등록 2019.12.13 18:40

아동 비만이 청소년까지 이어진다는 국내 코호트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와 강북삼성병원은 지난 2005년부터 시행한 '소아ㆍ청소년 비만 및 대사증후군 코호트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코호트는 비만과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생활습관과 식습관, 영양섭취상태 등이 무엇인지 장기적으로 조사, 관찰한 연구다.

연구대상자는 소아에서 청소년기를 거쳐 성인기에 들어섰고, 2018년까지 참여한 인원은 4천여 명에 이른다.

아동기 비만은 청소년기, 길게는 청년기까지 이어지는데 주된 요인은 부모의 식습관이나 패스트푸드, 탄산음료의 과잉섭취 등이 지목됐다.

소아일 때 이미 비만이거나, 부모가 심혈관질환 병력을 갖고 있는 경우, 수면시간이 8시간 보다 적고 가정의 사회경제적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은 경우 청소년기에 대사증후군이 발병할 위험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본은 이번 연구를 토대로 만성 질환 예방을 위해 행정기관과 의료기관, 학교, 가정으로 연계한 비만 중재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 이유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