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보수단체, 광화문광장서 무단 영결식 진행한 진보단체 고발

등록 2019.12.18 17:04

수정 2019.12.18 19:20

지난 1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고(故) 오종렬 한국진보연대 총회의장의 영결식을 주최한 한국진보연대 측이 공유재산법위반 혐의로 고발당했다.

자유법치센터, 자유대한호국단, 턴라이트 등 보수성향 시민단체는 오늘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경식, 박석운, 한충목 등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3명에 대해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0일 오종렬 한국진보연대 총회의장의 영결식을 치를 당시 주최 측이 서울시로부터 광화문광장 사용 허가를 받지 않고, 약 9시간 동안 광장을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주최 측이 북측 광화문광장을 무단 사용함으로써 불특정 다수 시민과 관광객의 자유로운 광장 이용이 제한됐다"며 "그들의 불법에 대해서 애써 눈을 감았던 서울특별시와 서울시민에게, 그리고 그들의 눈치를 살피고 있는 대한민국 사법 당국에게 각성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고 오종렬 의장 장례위원회는 지난 10일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오전 10시부터 '민족통일장'이라는 이름으로 오 의장의 영결식을 진행했다. 영결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서울시는 "광장을 무단으로 사용한 데 대해 광장 사용료의 1.2배에 해당하는 변상금 약 26만원을 부과했고, 주최 측이 변상금 납부를 마친 상황"이라고 밝혔다. /임서인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