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박원순 "'이명박근혜' 정부가 퇴행적 부동산 현상 만들어"

등록 2019.12.19 10:32

박원순 ''이명박근혜' 정부가 퇴행적 부동산 현상 만들어'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과거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가 현재의 부동산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고 비판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전화 인터뷰에서 "현재의 퇴행적 부동산 현상은 '이명박근혜' 시절에 '빚내서 집 사라'면서 정부가 부동산 부채 주도의 성장을 주도한 결과가 오늘로 이어진 것"이라며 "무분별한 규제 완화, 유동성 확대 등 불로소득이 투기자들의 배를 채웠다"고 주장했다.

박원순 시장은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한국당은 대한민국을 부동산 공화국으로 만든 장본인들인데 머리 조아리고 반성해야 할 사람들"이라고 날을 세웠다.

박 시장은 "황교안 대표가 정부 정책이 수요 억제에만 치중하고 공급을 억제한다고 하는데 좀 알고 얘기해야 한다"며 "서울시가 이미 공급을 지속해서 해왔지만 공급한 게 소수에게 돌아가는 게 문제"라고 설명했다.

박원순 시장은 "보다 근본적이고 종합적이며 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며 "부동산 공시제 개혁, 보유세 강화, 국민공유제 도입 등 고강도 대책을 집중적으로 시행해 이익이 미래세대와 국민 전체에 돌아가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론을 펼쳤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