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전체

양승태 "폐암 의심" 의견서 제출…수술로 재판 연기 가능성

등록 2019.12.24 19:21

양승태 '폐암 의심' 의견서 제출…수술로 재판 연기 가능성

양승태 전 대법원장 / 연합뉴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최근 폐암 의심 진단을 받아 수술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사법농단'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양 전 대법원장의 재판 기일도 연기될 가능성이 높다.

양 전 대법원장 변호인들은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35부에 공판절차 진행에 관한 의견서를 제출했다.

의견서에 따르면, 양 전 대법원장은 최근 병원 검진에서 "폐암으로 의심되는 악성 신생물 진단을 받았다"고 기재됐다.

변호인단은 "양 전 대법원장이 다음달 14일 한 대학병원에서 오른쪽 폐 일부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며 수술후 4주 간 안정이 필요하다는 의료진 소견도 덧붙였다.

이에 따라, 수술 후 4주째인 내년 2월 둘째주까지는 양 전 원장이 재판에 출석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이유경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