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이명희·조원태 공동 사과문…"가족 화합 유훈 지킬 것"

등록 2019.12.30 11:02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진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원태 한진 회장이 공동 사과문을 내고, "가족간 화합하겠다"고 밝혔다.

30일 이명희 고문과 조원태 회장은 한진그룹을 통해 공동명의의 사과문을 내고 이 같이 밝혔다. 이 고문과 조 회장은 "지난 크리스마스에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집에서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조원태 회장은 말다툼 이후 이명희 고문에게 곧바로 사죄했고 이 고문도 사과를 수용했다는 것이다. 이 고문과 조 회장은 또 "저희 모자는 앞으로도 가족 간의 화합을 통해 고 조양호 회장님의 유훈을 지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원태 회장은 성탄절이었던 지난 25일 어머니 이명희 고문의 평창동 자택을 찾아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의 누나 조현아 전 부사장의 '공개 반발'을 묵인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따져 물었고, 이 고문도 '고 조양호 회장의 유훈을 지키라'며 맞선 것으로 전해졌다. / 지선호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