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정세균 인사청문특위 파행…여야, 증인 합의 불발

등록 2019.12.31 18:41

정세균 인사청문특위 파행…여야, 증인 합의 불발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국무총리(정세균) 임명동의에 관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증인채택을 놓고 교섭단체 3당 간사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취소돼 회의장이 텅 비어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증인·참고인 명단을 놓고 여야 신경전이 계속되면서 31일 파행했다.

자유한국당은 정 후보자와 금전 관계로 얽힌 정황이 있는 8명을 증언대에 세우자고 주장해왔다.

8명은 정 후보자의 친형, 아들, 처남, 재단법인 '국민시대' 관계자 3명, 사단법인 '미래농촌연구회' 관계자 2명 등이다.

한국당은 정 후보자가 친형에게 2000년∼2010년 3억2천만원을 빌렸다가 총리 후보자 지명 직전 일괄 변제한 것을 두고 증여세 탈루라고 주장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이 신청한 증인 대부분이 정 후보자와 관련 없는 인사들이라며 증인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전날 정 후보자의 가족을 증인에서 제외하는 방안도 논의했지만, 절충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청문회법상 증인·참고인에게 보내는 출석요구서는 청문회 5일 전에 송달돼야 한다.

정 후보자에 대한 증인·참고인 신문은 오는 8일로 예정돼 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