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중국 원인불명 폐렴' 관련 증상자 국내서 첫 발생

등록 2020.01.08 18:36

최근 중국 우한에서 유행 중인 원인불명 폐렴 환자와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시 방문이력이 있으면서 폐렴 증상을 보이는 중국 국적의 36세 여성 A씨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해 격리 치료와 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폐렴 진원지로 지목된 화난 해산물시장을 방문하거나 야생동물 접촉을 한 이력은 없고 현재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달 31일부터 기침과 목 붓는 증상이 나타났고 지난 7일 한림대 동탄성심병원에서 진료 중 우한시 방문력과 폐렴 소견이 확인돼 질병관리본부에 신고됐다. A씨는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서 격리 치료와 검사를 받고 있다.

앞서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시행한 호흡기바이러스 9종 검사결과는 음성으로 나타났고, 질병관리본부는 추가적으로 폐렴 유발 원인병원체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5일 중국 중부 후베이성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원인불명의 바이러스성 폐렴 환자가 5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힌 바 있다. / 이유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