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이해찬 "노태우 아들 영입설, 인재영입 교란하려는 가짜뉴스"

등록 2020.01.17 15:03

수정 2020.01.17 15:05

이해찬 '노태우 아들 영입설, 인재영입 교란하려는 가짜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7일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인 노재헌 변호사 영입 검토 보도와 관련,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어제 한 언론에서 우리 당이 노재헌 씨를 영입하기로 했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인재영입 작업을 하고 있는데, 거기에 교란 시키려는 가짜뉴스가 나오고 있다”며 “확대간부회의 당직자 여러분은 그런 이야기에 동요되는 일이 없도록 대응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시사주간지 시사저널은 전날 민주당 핵심관계자를 인용해 전직 민주당 재선 의원이 중간에서 다리를 놓아 노 변호사를 추천했고, 당에서 노 변호사를 영입하는 방안을 두고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