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TV조선 뉴스

美 국무부 "남북협력 지지…비핵화 진전에 보조 맞춰야"

등록 2020.01.18 10:59

수정 2020.01.18 11:18

[앵커]
미 국무부는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면서도, 비핵화의 진전 과정과 보조를 맞춰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남북 관계가 비핵화 문제를 앞질러 가서는 안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겁니다.

송지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국 국무부는 현지시간 17일,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에 대해 "지지한다면서도, 비핵화의 진전 과정과 보조를 맞춰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남북협력에 대한 미국 입장을 묻자,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하며, 남북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에 따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하기 위해 동맹국인 한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기본적으로,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면서도 북한 비핵화 프로세스를 향한 미북관계 진전 여하에 따라, 남북관계가 같은 속도로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미국의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한 겁니다.

우리 정부의 대북 개별 관광 추진 등에 대해선 "우리는 단합된 대북 대응에 있어 긴밀한 조율에 전념하고 있다"며, "모든 유엔 회원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해리스 미국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개별 관광을 언급한 것을 두고 "반드시 미국과 상의해야 한다"고 못박았는데, 청와대는 이에 대해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이례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tv조선 송지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