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전체

교육부, '위기의 지방대' 활로 연다…지역혁신 구도 구축

등록 2020.01.20 16:31

수정 2020.01.20 16:34

교육부, '위기의 지방대' 활로 연다…지역혁신 구도 구축

유은혜 부총리 '대학의 혁신, 지역의 혁신으로!' / 연합뉴스

인구 감소로 인한 지방 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교육부가 국책사업을 추진한다.

지자체와 대학이 함께 지역발전전략을 짤 수 있도록 시·도 3곳을 지역 혁신 플랫폼으로 선정해 지역 교육과 취업 활성화에 나서는 것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0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 사업은 그간의 대학 재정지원사업과 달리, 지자체·대학·기업 등이 협력해 지역혁신 구도를 구축하는 것이 골자다.

예산은 1540억원 규모로,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의 광역시도 중 3곳을 선정해 지원한다.

지자체뿐 아니라 대학·연구소·교육청 등 모든 유관기관이 참여할 수 있다.

각 지역별 사업계획서 제출은 4월 말 마감하며, 서면·현장 평가를 거쳐 6월 초 사업선정 결과를 발표한다.

유 부총리는 "이번 사업은 향후 고등교육 정책방향의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정부부처·대학·지역주체 간 협업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정은혜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