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방통위, SKB·티브로드 합병 사전동의 의결

등록 2020.01.20 16:58

수정 2020.01.20 16:59

방통위, SKB·티브로드 합병 사전동의 의결

/ 출처: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가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방송의 법인합병에 대해 14가지 조건을 부가해 동의했다.

방통위는 20일 과천 정부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6개 분야 14개 조건과 3가지 권고사항을 부가하는 것을 전제로 사전동의한다는 내용을 의결했다.

주요 조건에는 △PP(방송채널사용사업자) 평가기준 마련 시 PP의 의견이 반영된 입증자료 제출 △PP 프로그램 사용료 비율 공개 △공적책임 확보방안 마련 △권역별 지역채널의 광역화 금지 등이 담겼다.

조건은 지키지 않으면 주무부처인 과기정통부가 이행실적을 점검한 후 행정적 조치를 할 수 있지만 권고사항은 구속력이 없다.

SK브로드밴드는 2박 3일 동안 진행된 합병 심사에서 749.67점(1000점 만점)을 획득해 사전동의 기준 점수인 650점을 넘었다.

이번 합병 심사위원장을 맡은 허욱 상임위원은 "향후에도 이번 사안과 같은 이종매체 간 결합에 따른 사전동의 요청이 있을 경우 신속하고 엄정한 심사를 통해 방송산업의 발전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는 이 건에 대해 오는 21일 최종 인가할 예정이다. / 황정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