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서울대교수협 "조국 징계위 회부 신속히"…조국 측 "檢 수사 허구"

등록 2020.01.21 21:14

수정 2020.01.21 22:17

[앵커]
서울대 교수협의회가 조국 전 법무장관을 하루빨리 징계위원회에 회부하라는 의견서를 대학 측에 제출했습니다. 학생들에게 돌아갈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조 전 장관 측은 오늘 입장문을 내고 검찰의 공소사실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황병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대 전임교수 전원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서울대교수협의회가 조국 사태와 관련해 대학 측에 전달한 의견서입니다.

"조국 교수에 대한 법률적 판단뿐 아니라 교육자 윤리와 책임을 고려해 징계위원회 회부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교수협은 "면학분위기 저하 등 부작용과 학생들의 수업기피, 법적조치에 따른 폐강 등 수업의 차질이 우려된다"며 신속한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서울대 교수협의회가 조국 사태와 관련해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대는 교수협의회의 지적을 엄중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대 관계자
"결정은 다음주에 하게 될 것 같습니다. (두번째) 기소된 사실 통보받은 거니까 앞에 거랑 같이해서 검토를…."

조 전 장관의 변호인단은 적극 방어에 나섰습니다.

변호인단은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 유재수씨의 억울한 사정을 들어달라는 친문인사들의 연락을 받고 조 전 장관에게 보고한 것은 민정비서관의 정상적 업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유재수씨가 잠적해 감찰이 중단됐다며 검찰의 공소 내용은 사실관계에 맞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변호인단은 검찰의 공소제기는 허구라며 치열한 법정 공방을 예고했습니다.

TV조선 황병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