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뉴스9

[신동욱 앵커의 시선] 증거로만 말하라

등록 2020.01.30 21:46

수정 2020.01.30 21:51

영화 '포레스트 검프'에서 검프가 워싱턴 워터게이트호텔에 묵 었습니다. 그는 맞은편 방의 손전등 불빛에 잠을 설치다 프런트에 알립니다.

"건너편 사무실에 경비원 좀 보내주세요…"

1972년 괴한들이 민주당 본부를 도청하려다 붙잡히면서 터진 워터게이트의 유쾌한 패러디였지요.

당시 범인들 수첩에서 발견된 두 글자 WH는 미국 현대 정치사를 바꿔놓았습니다. 화이트하우스, 즉 백악관을 가리키는 약자였고, 그 위 HH는 CIA 출신 백악관 자문관 하워드 헌트였습니다. 거기 적힌 번호로 워싱턴포스트 기자 밥 우드워드가 전화를 걸었습니다.

"하워드 헌트요"
"워터게이트 침입자 중 둘의 수첩에 왜 당신 이름과 전화번호가 있나요?"
"맙소사, 재판이 걸린 일이니 할 얘기가 없소."

헌트는 도청 실무 책임자였고 닉슨은 그 뒤 2년을 수사 방해와 거짓말로 버티다 물러났습니다.

검찰이 대통령 친구, 송철호 울산시장을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결론을 내리고 관련자 열세 명을 기소했습니다. 그리고 임종석 전 비서실장까지 조사를 받았습니다.

윤석열 총장,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대검 관계자와 수사팀 부장들까지 열 명쯤이 참석한 회의에서 내린 결정입니다. 이 지검장만 반대했을 뿐, 추미애 장관 첫 인사 때 이 지검장과 함께 발탁된 공공수사부장도 찬성했다고 합니다. 그만큼 증거 확보와 공소 유지에 자신이 있다는 얘기일 겁니다.

그중에 하나가 송병기 전 울산 부시장 수첩에 등장하는 두 글자 BH입니다. 블루 하우스, 즉 청와대를 가리키는 약칭입니다. 날짜와 함께 'BH 방문' 'BH 회의'라고 적혀 있고, 접촉한 비서관들 이름도 올라 있다고 합니다. 검찰이 그런 실상을 알고도 압력을 못 이겨 덮었다가는 나중에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는 절박함도 엿보입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기소를 반대한 이성윤 중앙지검장은 또 어떻게 될지 궁금하기는 마찬가집니다. 윤총장 감찰까지 들먹였던 법무부도 민주적 절차를 거친 이번 기소에는 할 말이 없게 됐습니다. 회의를 거쳐 사건 처리를 결정하라고 권했기에 반대할 명분이 없어진 것입니다.

청와대와 법무부가 더는 검찰을 흔들려 하지 말고 법원 판단을 기다리는 것이 순리일 겁니다.

1월 30일 앵커의 시선은 '증거로만 말하라' 였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