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일반전체

"제사상에 수입 소고기"…설 연휴 원산지 위반 무더기 적발

등록 2020.02.03 14:57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올해 설에 농식품 유통 성수기였던 지난달 2∼23일 제수·선물용 농식품 판매·제조업체 1만8519곳을 조사한 결과, 원산지 등 표시를 위반한 655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농관원은 설을 맞아 소비자가 많이 찾는 식육 판매점, 지역 유명특산물, 떡류 및 가공품에 대한 원산지 위반 행위를 단속했다.

그 결과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업소 363곳, 아예 표시하지 않은 업소 279곳, 양곡 표시를 위반한 업소 13곳이 적발됐다. 지난해(666곳)보다는 1.6% 감소한 수치로, 농식품 원산지 위반업체가 지난해보다 2.4%(16곳) 감소했고 쌀 등 양곡은 62.5%(5곳) 늘었다.

부산의 A 정육점은 지난해 9월부터 미국산 소고기 사태살로 만든 곰탕 100㎏을 통신판매 하면서 원산지를 국내산 한우로 속여 팔다 당국에 덜미가 잡혔다.

전북 B 식육포장처리업체는 외국산 소고기 갈비 153㎏을 학교급식 등에 납품하면서 원산지를 국내산 한우로 속였다.

원산지 표시 위반 사례를 품목별로 보면 배추김치가 172건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돼지고기 115건, 두부류 100건, 소고기 72건, 떡류 35건 순이었다. 농관원은 원산지와 양곡 표시를 거짓으로 표시한 업소에 대해서는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하고, 표시하지 않은 업소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물릴 계획이다.

농산원은 농식품을 구입할 때는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가 표시되지 않았거나 표시된 원산지가 의심되면 전화(1588-8112) 또는 농관원 홈페이지(www.naqs.go.kr)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 홍연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