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통합신당준비위 발족…"20일까지 신당 출범 이견 없어"

등록 2020.02.06 18:20

통합신당준비위 발족…'20일까지 신당 출범 이견 없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중도·보수 야권 통합을 추진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가 오는 20일 신당 출범을 목표로 통합신당준비위원회를 6일 발족했다.

공동위원장은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미래를향한전진4.0 이언주 대표, 국민소리당 장기표 창당위원장이 맡기로 했다.

새로운보수당 몫의 공동위원장은 아직 공석이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협의가 끝나는 대로 공동위원장을 선임할 계획이다.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은 이날 열린 통합신당 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서 "이번 총선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제대로 심판해 대한민국 헌정 질서를 바로잡고, 새로운 재도약의 기회를 갖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큰 목표를 위해 범중도보수 유일한 통합정당으로서 통합신당 출범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20일까지는 신당이 출범해야 한다는 데 대해서는 이견이 없었고, 논의를 그때까지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