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소비자전체

'23번 중국인 확진자' 다녀간 롯데백화점 본점·공덕 이마트 문 닫아

등록 2020.02.07 15:01

수정 2020.02.07 15:02

'23번 중국인 확진자' 다녀간 롯데백화점 본점·공덕 이마트 문 닫아

/ 연합뉴스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7일 오후 2시부터 문을 닫았다.

서울 마포구의 이마트 마포공덕점도 같은 환자가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이날 오후 2시부터 임시휴업에 들어갔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23번째 확진자가 지난 2일 롯데백화점 본점과 이마트 마포공덕점을 다녀간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 2일 낮 12시15분부터 오후 1시19분까지 1시간 4분 동안 백화점에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이 환자는 같은 날 오후 2시20분쯤에는 서울 마포구에 있는 이마트 마포공덕점을 방문해 오후 4시9분까지 체류했다.

롯데백화점 본점이 자체적인 휴점이 아닌 감염병 방역을 위해 문을 닫은 것은 처음이다. 롯데백화점은 철저한 방역 조치를 거친 뒤 오는 10일 매장 문을 다시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23번 확진자는 중국 우한에서 서울로 입국한 뒤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던 중국인 여성으로 지난달 23일 관광 목적으로 입국해 서울 서대문구 신촌에 있는 지인의 다가구주택에 머무르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