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뉴스9

총선보조금 550억 '쩐의 전쟁'…변수는 호남신당·미래한국당

등록 2020.02.07 21:41

수정 2020.02.07 21:53

[앵커]
이번 총선을 앞두고 정부는 550억원의 보조금을 각 당에 배분합니다. 20석 이상의 교섭단체냐 아니냐에 따라 지급되는 금액이 크게 다른데 호남 군소정당이 신당을 만들지,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에 얼마나 많은 의원이 가느냐에 따라 이른바 '쩐의 전쟁' 결과가 달라진다고 합니다.

김정우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오는 14일 정당에 지급되는 경상보조금은 110억원입니다. 내달 30일엔 440억원의 선거보조금이 풀립니다. 지급 당일 기준으로 20석 이상인 교섭단체들이 절반을 가져가고, 나머지를 의석 수에 따라 다시 나눠갖는 방식입니다.

최근 교섭단체 지위를 잃은 바른미래당은 60억원 이상이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가장 큰 변수는 비례대표 정당인 미래한국당입니다. 다음주까지 20석 이상 의석을 채울 경우 100억원 가까이 받게 되고, 자유한국당과 합하면 200억원을 훌쩍 넘기게 됩니다. 21석이 더 많은 민주당보다 약 80억원을 더 받는 셈입니다.

보수통합과 호남신당도 주요 변수 중 하나입니다. 통합에 성공할 경우 보수통합신당은 140억원, 호남신당은 80억원 넘게 각각 가져갈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의 통합 시한을 12일로 정한 것도 이를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은 현재 기준으론 200억원 이상 받을 수 있지만, 통합 변수에 따라 30억~40억원이 줄어들 수 있습니다.

TV조선 김정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