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뉴스7

'신종 코로나 환자 행세' 유튜버, 또 조롱 영상 올렸다가 영장

등록 2020.02.08 19:20

수정 2020.02.08 19:23

[앵커]
요즘 공공장소에서 누가 기침만 해도 촉각을 세우는데, 부산 지하철에서 우한에서 왔다며 코로나 환자 행세 한 영상을 유튜브에 올린 남성이 있습니다. 경찰이 불구속 처분을 내렸더니 반성은 커녕, 조롱하는 영상을 또 올려 결국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이승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지하철 안에서 심하게 기침을 합니다. 자신이 중국 우한에서 온 신종 코로나 환자라고 소리칩니다.

유튜버 A씨 / 지난달 30일
"저는 우한에서 왔습니다. 전 폐렴입니다. 모두 저한테서 떨어지세요."

일부 시민들은 황급히 자리를 피합니다. 20대 남성 A씨는 지난달 30일 부산 지하철에서, 신종 코로나 환자 행세를 하며 몰래카메라를 촬영해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부산시민
"이런 것으로 장난 치는 것은 잘못되지 않았나. 처벌을 강력하게..."

경찰은 지난 6일 A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씨는 경찰서를 나서며 유튜브에 또 영상을 올렸습니다.

국민을 조롱하는 말을 하더니, 다음날에도 "가벼운 처벌을 받을 것 같다", "영화 주인공이 된 것 같다"며 자랑했습니다.

유튜버 A씨 / 어제
"너무 흥분이 됩니다. 이게 조커에 한발 한발 다가서는 것 아니겠습니까?"

경찰은 어젯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시민들이 불안감 크게, 지하철에서 하다 보니까. 불안감 조성되는게 많다 그런 측면에서..."

경찰은 신종 코로나 관련 불안감을 조장하는 사소한 장난도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이승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