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전체

강민석 靑대변인 "현직 직행 논란, 아프게 받아들이고 감내"

등록 2020.02.10 13:53

수정 2020.02.10 13:54

강민석 靑대변인 '현직 직행 논란, 아프게 받아들이고 감내'

강민석 신임 청와대 대변인이 10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강민석 신임 청와대 대변인이 10일 자신을 둘러싼 이른바 ‘현직 기자의 청와대 직행’ 논란에 대해 “아프게 받아들이고 감내하겠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출입기자들과의 상견례를 겸한 첫 브리핑에서 “성공한 정부로 가는 여정에 동참하고 싶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앙일보 기자 시절 자신의 기사와 칼럼을 문재인 대통령이 봤다면 대변인으로 제안했을지 모르겠다고 밝혀 코드인사가 아닌 점을 강조했다.

이어 “제 능력의 크기는 보잘 것 없지만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생각에 헌신하고 싶었다”며 “성공한 정부야말로 국민의 성공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대변인직 수락이 향후의 정치 활동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정치할 뜻이) 없다”고 했다. 그는 오히려 “임기 후반부여서 선택했다. 축구에서도 후반전이 승패가 좌우되는 시점”이라며 “신임 대변인으로서 대통령의 말뿐 아니라 대통령의 마음까지 전달하고 싶은 것이 각오이고 목표”라고 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