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전체

檢, '라임 사태' 본격 수사 착수…고소인 조사 시작

등록 2020.02.11 15:40

검찰이 지난해 라임자산운용의 1조 6천억원대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건의 피해 투자자들을 처음으로 조사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오늘(11일)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 우리은행 임직원 등을 사기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고소한 투자자 3명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고소인 측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한누리는 이들 중 한 명이 대표로 출석해 조사받았다고 밝혔다.

피해 투자자들은 라임자산운용이 발행한 ‘라임무역금융펀드’에 투자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라임 사태 피해자들은 다음주 중 관련 펀드를 판매한 대신증권 등도 추가로 검찰에 고소할 예정이다. / 윤재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