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뉴스9

'미래통합당' 당명 확정…비례정당도 '미래한국당' 등록 허용

등록 2020.02.13 21:42

수정 2020.02.13 22:35

[앵커]
보수통합 신당의 당명이 미래통합당으로 확정됐고 자유한국당도 오늘 합당을 공식 의결하면서 보수통합이 막바지 행정절차만 남게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선관위가 비례대표 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당명 등록을 최종 허용했습니다.

이채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래통합당' 당명에는 통합과 연대, 미래 가치가 담겼다고 설명합니다.

박형준 /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
"새로운 정당의 가치로 자유 민주 공화 공정과 함께 미래 가치를 대단히 강조한 바 있고."

유권자가 혼동하지 않도록 비례대표정당인 '미래한국당'과 비슷한 이름이 채택된 측면도 있습니다.

선관위는 오늘 여당의 반대에도 미래한국당의 당명 등록을 허용했습니다.

한국당은 오늘 전국위원회를 열어 통합을 의결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보기 드문 성공적 통합의 역사를 다시 한 번 쓴 날로 기억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보수통합 절차가 막바지에 접어들었지만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에는 여전히 이견이 있습니다.

통준위는 현재 9명인 공천관리위를 13명까지 늘릴 수 있도록 했지만, 새보수당 측은 나눠먹기식 공천은 안된다며 현상 유지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지상욱 /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
"공천을 위한 지분 요구로 보수통합의 노력을 자리를 위한 이전투구의 장으로 변질시키십니까."

김형오 위원장도 공천관리위 확대엔 반대하고 있습니다. 대신 지도부는 8명인 한국당 최고위원에 3명을 늘리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한국당 공천관리위는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신상진 의원, 허용범 전 국회도서관장 공천을 확정 발표했습니다.

TV조선 이채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