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전체

31번째 확진자, 대구서 한방병원·교회·호텔 등 방문

등록 2020.02.18 14:31

수정 2020.02.18 14:40

[앵커]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습니다. 해외여행력이 없고, 아직까지 감염 경로가 확실하지 않습니다.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최원영 기자, 대구에서 처음으로 확진자가 나왔죠?

 

[리포트]
네, 오늘 오전 9시쯤 서울 관악구에서 30대 남성이 숨졌는데요. 이 남성은 지난달 중국 하이난으로 가족여행을 다녀왔고 최근 폐렴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방역당국은 현재 코로나19 검사를 진행중입니다. 자세한 소식 들어오는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앞서 오늘 오전에는 대구에서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대구에 사는 61세 여성이 수성구보건소에서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이 나와 대구의료원에 격리됐다고 밝혔는데요.

이 여성도 앞서 29번, 30번 환자처럼 해외 여행력은 없다고 진술했습니다. 또 현재까진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가 아닌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지역사회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대구시는 이 환자가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부터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에 입원했었고, 지난 9일과 16일 남구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석했다고 말했습니다.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한 이력도 있습니다.

발열 증상은 지난 10일부터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역당국은 해당 환자의 동선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는 중입니다.

오늘 낮에는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타고 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한 대통령 전용기가 출발했습니다. 귀국 희망자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이 이송 대상입니다.

이들은 귀국후 검역 절차를 거쳐 2주 동안 국립인천공항 검역소 내에 마련된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물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정책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