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전체

"당첨되면 마스크 15장 구매"…中, 복권식 추첨제 도입

등록 2020.02.20 14:59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중국에서 복권처럼 응모해 당첨되면 마스크를 집에 배송해주는 방식이 도입됐다.

20일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광저우 등 광둥성 일부 시에서 18일부터 마스크 추첨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보도했다.

복권처럼 추첨해 당첨된 사람에게 일반 마스크 10장과 N95(KF94) 마스크 5개가 집에 배송된다. 1번 당첨되면 열흘간 응모할 수 없다.

중국판 카카오톡 '위챗' 공식 계정인 '쑤이캉'에 에 가입한 뒤 휴대전화와 아이디를 입력해 참여할 수 있다.

첫 추첨에서 광저우 시민 200만명이 응모해 3.5%(약 7만명)이 당첨됐다.

마스크 재고량은 52만개 수준이다. 광저우시는 "기존 선착순 판매 규정에 변화가 생겼다"며 "새로운 시스템은 모두에게 동등한 기회를 준다"고 밝혔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