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정부, 과천 신천지교회 본부 행정조사 착수

등록 2020.03.05 13:56

정부, 과천 신천지교회 본부 행정조사 착수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신천지가 제출한 신도 명단과 관련해서 일부 지자체에서 신뢰성 문제를 제기하자, 정부가 경기도 과천에 있는 신천지 본부 행정조사에 착수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오늘 오전 중대본 브리핑에서 "신천지가 제출한 명단에 검증이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오전 11시부터 행정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에는 중앙사고수습본부 특별관리전담반과 중앙방역대책본부 조사팀, 검찰청 포렌식 분석 등이 참여했다.

중대본은 "이번 행정조사는 신도와 교육생의 인적사항과 예배별 출석기록 등을 확인해, 신도들의 감염 경로와 이동 동선 등을 파악하고 방역 관리 목적 자료를 확보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오늘 행정 조사가 신천지에 대한 강압 수사는 방역 작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정부의 기존 입장을 뒤집은 것이란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김 총괄조정관은 "지금껏 강압 조치에 대한 부작용을 말하면서도 필요하다면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혀왔다"며 입장을 선회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대본은 오늘 브리핑에서 경북 경산시를 대구와 청도에 이어 세 번째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전국 어린이집 휴원을 오는 22일까지 2주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 이유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