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단독] 마스크 밀거래 신고했더니 "사람 없어요, 다른 데로 하세요"

등록 2020.03.06 21:21

수정 2020.03.07 13:59

[앵커]
마스크 부족으로 난리가 나자 정부가 뒤늦게 수출을 막고 집중적인 매점매석 단속도 벌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좀 이상한 일이 있습니다. 정작 밀거래 현장을 신고했더니 소관이 아니라며 떠넘기고 시간이 늦었으니 내일 다시 신고하라고 하기도 합니다. 이게 불과 일주일 전의 일입니다.

김하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마스크 거래가 암암리에 이뤄진다는 SNS 채팅방. A 씨는 여기서 마스크 100만여 장 밀거래 정보를 입수하고 지난달 26일 저녁 8시 경찰서에 신고했습니다.

그런데 주무 부처가 아니라며 식약처 매점매석 신고팀에 연락하라 했습니다. 하지만 다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서
"(잘 안되면 세 팀 다 놓칠 것 같은데) 움직일 인력이 없어요."

경찰서
"112에 신고하세요."

식약처에 전화했더니...

식약처
"지금은 다 조사 나가서 안 계세요. 내일이나 시간을 끌어보시면 어떠세요?"

그러는 사이 시간은 밤 10시가 넘어가고... 다시 식약처와 경찰서에 전화했더니 모두 안 받았습니다.

다급하게 112에 걸자 관할 파출소를 연결해줬습니다.

A씨
"물건있는 데로 이동을 시작할거예요. 빨리 쫓아가서 그 차 뒤쫓아가면 바로 현장 잡으실 수 있으니까"

첫 신고 4시간 만에 경찰이 현장에서 구매자를 붙잡았습니다. 하지만 미수에 그쳤고, 판매자는 달아나고 없었습니다. 다음날 경찰에서 연락이 왔는데...

경찰
"왜 일을 이렇게 키워가지고.. 어제 안 나온다 했잖아요."

그 이후 대구와 광주 등에서 벌어진 마스크 밀거래 현장도 신고했지만 반응은 비슷했습니다.

식약처
"정확한 위치 가능할까요?"

경찰
"이틀 전 신고하신 내용 있잖아요."

이런 일이 벌어진 건 정부가 매점매석 단속을 선언한 다음이었습니다.

A씨
"저는 속 터지잖아요. 어디 있는지 어떤 인상착의인지까지 신고를 했으면 미행을 하든 잡아줘야 하잖아요."

이에 대해 해당 부처 해명을 들어봤습니다.

경찰서
"출동 조치 다 했고요 현재 (수사) 진행 중입니다."

식약처
"확인이 좀 필요하다고 하는데요. (제보) 들어오는 게 많으니까 인력은 한정되어 있으니까."

검찰은 마스크 제조-유통 업체들의 사재기 정황을 잡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TV조선 김하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