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TV조선 뉴스

"9일부터 日 무비자 입국 중단"…정부, 상응 조치 발표

등록 2020.03.07 10:03

수정 2020.03.07 10:44

[앵커]
일본의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 우리 정부도 맞대응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무비자 입국을 중단하고, 일본발 입국자는 특별입국절차로 들어오게 했습니다. 여행 경보도 '여행자제'로 격상했습니다.

조정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먼저 일본에 대한 사증 면제 조치와 이미 발급된 사증의 효력을 정지하기로 했습니다.

일본인이 국내에서 90일 이내 단기 체류 시 비자를 면제해 왔지만, 앞으로는 비자가 있어야 입국할 수 있습니다. 기존 비자는 9일 0시부터 무효화됩니다.

일본에 대한 여행경보도 1단계인 여행 유의에서 2단계인 여행자제로 격상했습니다.

조세영 / 외교부 1차관
"우리 정부는 선진적이고 우수한 방역시스템을 기반으로, 일본으로부터 유입되는 감염병을 철저히 통제하고자 합니다."

일본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서는, 국내 거주지와 연락처를 확인하는 등 입국 절차를 까다롭게 하는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합니다.

다만 일본인들이 입국했을 때, 14일을 격리시킨다는 조치는 없었습니다. 외교적 파장을 고려해 수위를 낮춘 것으로 보입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 대사를 초치해 "일본의 조치는 비우호적일 뿐만 아니라 비과학적"이라고 항의했습니다.

TV조선 조정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