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檢, 김만복 前 국정원장 8억 횡령 혐의 기소…경찰 무혐의 판단 뒤집었다

등록 2020.03.13 21:38

수정 2020.03.13 21:48

[앵커]
참여정부의 마지막 국정원장이었던 김만복 씨가 8억원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경찰이 2년 전에 무혐의라고 판단했지만 검찰이 뒤집은 겁니다. 검찰 수사결과는 재작년 TV조선이 제기했던 의혹 대부분과 일치했습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김만복 전 국정원장에게 적용한 죄명은 모두 4가지입니다.

기업후원금 등으로 채운 '안중근장학회' 자산 8억 8800만원을 동생 등 차명계좌로 빼돌려 마음대로 사용한 혐의와, 장학회 사업보고를 거짓으로 한 혐의 등입니다.

감독기관인 성남교육지원청의 감사가 시작되자, 횡령 정황을 숨기려 가짜 차용증까지 제출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피해자
"김만복이라는 사람은 지 이름은 안 합니다. 지 바로 밑에 동생 OO이 있습니다. 그리고 성남에 여동생 OO이 있습니다. 그 두 사람 명의로 주로 해요, 돈 거래는."

2018년 1월, 검찰보다 앞서 안중근장학회를 수사했던 경찰의 '혐의없음' 판단을 뒤집은 겁니다. 같은 사건을 놓고 검·경이 정반대 결론을 내린 셈이라, 법원 판결에 따라 수사권 조정 후속 조치에도 파장이 예고됩니다.

김 전 원장은 제기된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만복 / 전 국정원장
"그 사람들이 다 나한테 썩 좋은 감정을 안 가지고 있는 사람이거든요. 나를 섭섭하게 한 사람들이거든요." 

재직 당시에도 정보수장 답지 않은 가벼운 처신으로 여러번 논란의 중심에 섰던 김 전 원장. 이젠 형사법정에 서게 됐습니다.

TV조선 김태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