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美 시카고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무기한 영업 중단"

등록 2020.03.17 14:56

수정 2020.03.17 15:00

美 시카고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무기한 영업 중단'

/ 로이터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스타벅스가 세계 최대 규모 매장인 시카고 리저브 로스터리의 영업을 무기한 중단하기로 했다.

스타벅스 측은 16일(이하 현지시간) "지난 24시간 동안 더 많은 지역사회와 지방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요청했다"면서 "17일부터 시카고·시애틀·뉴욕의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 문을 일시적으로 닫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적어도 이달 말까지는 배달과 포장주문, 드라이브 스루 주문만 가능하고 매장에 앉아 음식이나 음료를 먹고 마시는 것은 불가능하다.

제이미 라일리 스타벅스 대변인은 "코로나19 사태가 매우 극적으로 전개되고 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언제 다시 문을 열 지 알 수 없다"면서 지역 당국과 협력하며 사업 파트너들과 고객, 지역사회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취하겠다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리저브 로스터리는 지난해 11월 시카고 번화가 미시간 애비뉴에 4층짜리 단독 건물(연면적 4천㎡)로 지은 세계 최대 규모 매장을 비롯해 현재 시애틀, 뉴욕과 중국 상하이, 이탈리아 밀라노, 일본 도쿄 등 6곳에 있다. 앞서 J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는 50명 이상 모임을 제한하고, 16일 밤 9시를 기해 시카고를 비롯한 주내 모든 식당과 술집 등 요식업소의 매장 내 영업을 금지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