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文, 재계·노동계 초청회의서 "정부 힘만으론 부족"…'범국가연대' 강조

등록 2020.03.18 21:14

수정 2020.03.18 21:29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재계와 노동계 인사들을 한자리에 모아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원탁회의를 열었습니다. 힘을 하나로 모으자는 취지였는데, 재계의 요구와 노동계가 주장에는 큰 거리가 있었습니다.

양측의 주장이 어떻게 다른지 최지원 기자가 취재한 내용을 자세히 전하겠습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 주체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정부의 힘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손을 내밀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경제 위기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큽니다. 우리 경제의 핵심 주체들께서 연대와 협력의 힘으로 위기 극복의 주역이 되어 주시기를…"

"추경을 포함한 32조 원 자금을 신속 집행하겠다"며 속도감 있는 행정을 약속했습니다. 재계와 노동계도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다만 손경식 경총 회장은 법인세 인하와 특별근로시간 확대, 고용 경직성 완화 조치 등을 요청했습니다. 김명환 민노총 위원장도 기업의 사내유보금 출연과 비정규직에 대한 현금 지원, 총고용보장 등을 요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년 2개월 만에 양대 노총 위원장을 따로 만나 민노총의 경사노위 참여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 자리는 전례 없는 국가 재난 상황에서 노동계와 재계가 위기 극복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작지 않습니다.

다만 구체적인 해법을 놓고 양측의 입장 차를 어떻게 조율해갈 지가 문재인 정부의 과제로 남게 됐습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