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서울시, 최대 50만원 긴급생계비 지원…재난소득 도입 잇따라

등록 2020.03.18 21:16

수정 2020.03.18 21:31

[앵커]
정부 차원의 긴급 생계비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습니다만 정부는 여전히 망설이고 있습니다. 워낙 엄청난 재정이 필요한 일이어서 후유증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지방 자치단체들이 먼저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전주에 이어 서울시가 110만여 가구에 최대 50만 원씩을 긴급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유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콜센터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구로 코리아빌딩입니다. 지난 16일 1층부터 6층까지는 폐쇄가 해제됐지만 편의점 등 일부 점포는 영업을 포기했습니다.

코리아빌딩 관계자
"편의점도 콜센터 직원이 나오지 않으면 매출이 거의 없기 때문에" 

경기침체가 심각해지면서 서울시가 긴급지원 비상대책을 내놨습니다.

지원 대상은 중위소득 100% 이하인 191만 가구 중 정부 추경예산안 지원을 못 받는 117만7000여 가구가 대상입니다. 

지원금액은 1~2인 가구는 30만 원, 3~4인 가구는 40만 원, 5인 이상 가구는 50만 원으로 지원 횟수는 한번입니다.

재원은 일단 '재난관리기금'을 통해 조달하고 부족분은 이번 추경을 통해 확보할 예정입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서울시는 이 대책을 위해서 가용가능한 모든 예산을 총동원해 총 3270억원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앞서 전북 전주시는 실업자와 비정규직 등 5만여명에게 재난기본소득 52만7000원을 지급하기로 했고 강원도는 소상공인, 실직자 등 도민 30만명에게 1인당 4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일괄 지급이 아니라 수혜대상을 한정해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지자체들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TV조선 신유만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