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박사방' 운영자·회원 신상 공개 요구 '봇물'…경찰 "전부 수사"

등록 2020.03.22 19:29

수정 2020.03.22 19:36

[앵커]
여성들의 성착취 영상을 SNS에서 유통한 이른바 '박사방' 사건, 실체가 드러날 수록,, 충격을 더하고 있습니다. 운영자의 신상을 공개하라는 국민 청원엔 역대 최다인 190만명이, 가입자 모두 공개하라는 청원에도 130만명 넘게 동의할 정도로 국민들의 분노가 큰데요, 경찰은 가입자 전원 수사하겠단 방침입니다.

백연상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바 '박사방' 사건의 여성 피해자가 받은 문자 메시지입니다. 여성의 음란 영상을 확보한 운영자 조 모 씨는 말을 듣지 않으면 가족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합니다.

조 씨는 SNS에 애인대행 등의 광고를 낸 뒤 여성들에게 개인정보를 요구했습니다. 돈을 미끼로 나체 사진 등을 얻은 뒤 앞서 확보한 신상 정보로 협박을 이어갔습니다.

조 모 씨 / 텔레그램 '박사방'운영 피의자 (3월19일)
"(혐의 인정하시나요? 한 마디만 해주시죠?) …."

박사방 가입자들은 20만 원 에서 155만 원을 내고 영상을 봤습니다.

높은 금액일 수록 영상도 가학적이었습니다.

경찰은 가입자 '전부'를 수사하는 강력한 수사방침을 세웠습니다. 일부 가입자들이 음란물 제작 등에 능동적으로 개입한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가입자 전원의 신상을 공개하라는 청와대 청원은 130만명을 넘었습니다.

김주연 / 서울 동대문구
"사회적 안전을 위해 참여자들의 신원을 공개해야 일반인들의 신변보장이나 안전이 최우선시 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운영자 조 씨의 신상 공개요구는 190만명을 넘어선 상황.

경찰은 다음 주 운영자 조 씨에 대한 신상공개 여부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공개 결정이 나면 강력범죄가 아닌 성범죄로는 첫 번째 사례가 됩니다.

TV조선 백연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