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퍼레이드

4월6일 개학 불투명…교육부, 단계별 온라인 개학 검토

등록 2020.03.30 07:38

수정 2020.03.30 10:32

[앵커]
정부는 이대론 4월 6일 개학이 어렵다는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집니다. 정부는 이르면 오늘 온라인 개학과 개학 연기 입장을 발표합니다.

백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규 확진자가 100명 안팎이고, 특히 수도권이 불안해진 상황에서 4월 6일 개학은 어려워졌습니다.

정연희 / 서울시 강남구
"집단으로 학교생활을 하는 건 무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조성철 / 한국교총 대변인
"지역사회 감염이 어느 정도 통제 수준까지 낮아지고, 일정 기간 안정화된 후에야…."

교육부는 수능시험 등 대입 일정 때문에 다음 주에 먼저 고등학교를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방역 당국도 4월 6일 등교 개학에 부정적인 입장입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본부장
"개학시기와 관련해서는 아까 제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의 시기에 말씀드렸던 내용과 동일한 것 같습니다."

고3만 할지, 고등학교 전체를 할지도 검토 대상입니다. 중학교와 초등학교는 온라인 개학도 날짜를 한주나 두주 더 미룰 가능성이 높습니다.

온라인 개학 준비가 아직 안됐기 때문입니다. 교육부는 오늘 내일 사이에 수능시험 연기를 포함한 개학 연기를 발표합니다.

교육부는 이번 주부터 원격수업 시범학교를 운영하는 데, 학교와 교사 뿐 아니라 취약계층 학생 대책 등 과제가 산적한 상황입니다.

TV조선 백은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