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정부, 전체가구 70%에 최대 100만원씩 지원…총선후 지급

등록 2020.03.30 21:02

수정 2020.03.30 21:08

[앵커]
정부가 4인 가구 기준으로 100만씩의 긴급 재난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대상은 전체의 70%에 달하는 1400만 가굽니다. 소비로 선순환을 유도하기 위해 현금이 아닌 상품권, 전자화폐로 주기로 했습니다. 100조원에 달하는 기업 지원금에 10조원 가까운 긴급재난지원금까지 나라 곳간의 부담이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당장 급한 불은 끄고 보자는게 정부의 생각입니다. 그러나 재원 마련 방법 그리고 지원 대상을 둘러싸고 여야간에 이견이 있어서 총선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최지원 기자가 먼저 보도하겠습니다.

 

[리포트]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은 소득 상위 30%를 제외한 나머지 가구, 그러니까 전체 2050만 가구 중 70%인 1400만 가구가 받게 됩니다.

1인 가구는 40만원, 2인 가구는 60만원, 3인 가구는 80만원, 4인 이상 가구는 100만원을 받습니다.

4인 가구의 경우 소득과 자산 등을 기준으로 712만 3751원 이하일 경우, 100만 원이 상품권과 전자화폐로 지급됩니다.

문재인 / 대통령 (제3차 비상경제회의)
"쉽지 않은 결정이어서 많은 회의와 토론을 거쳤습니다. 경제적으로 조금 더 견딜 수 있는 분들은 보다 소득이 적은 분들을 위해 널리 이해하고…" 

여기에 드는 9조1000억 원 중 7조1000억 원은 총선 이후 2차 추경으로 충당하고, 나머지 2조 원은 지방정부가 부담합니다.

5월 초·중순에는 지급하는 게 목표입니다. 청와대와 여당은 자체 여론조사에서 선별 지원보다 보편 지원이 더 지지를 얻자, 애초 6~7조원의 정부 안보다 범위를 넓혔습니다.

3번의 비상경제회의를 거쳐 11일 만에 110조원 가량의 자금 대책을 쏟아낸 문 대통령은 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지방정부 차원의 고용 사업 마련도 주문했습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