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뉴스9

[결정 2020] 이해찬, 열린민주 겨냥 "셀럽들 위해 연동형 한 것 아냐"…김종인 "조국 말고 소상공인 살려야"

등록 2020.04.06 21:06

수정 2020.04.06 22:49

[앵커]
듣기좋은 공약이 쏟아지는 걸 보니 선거가 임박한 것 같긴 합니다. 그럼 지금부터는 유세장으로 가보겠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소위 낙동강 벨트의 접전지를 찾았습니다. 그런데 이해찬 대표의 입에서 의외의 말이 나왔습니다. "셀럽들을 위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한게 아니다" 이건 분명히 통합당이 아니라 열린민주당을 공격한 걸로 들립니다. 김종인 통합당선대위원장은 "조국 말고 소상공인을 살려야 한다"고 했습니다. 정치 고수들의 표현법이 맛깔스럽긴 합니다만 유권자들의 귀에는 어떻게 들렸을지요?

김보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1대 총선 민주당 압승! 마 함 해보입시더!"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시민당 지도부와 함께 부산에서 합동 선대위 회의를 열었습니다.

부산이 공공기관 이전의 모범 도시라며 총선 뒤 공공기관의 추가 지방 이전을 약속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지방 공공기관 이전 시즌2를 총선 끝나는대로 구상을 해가지고 공공기관 이전 정책을 확정을 짓도록 하겠습니다."

이 대표는 "셀럽들을 위해 연동형비례대표제를 만든게 아니"라며 열린민주당을 겨냥했습니다.

이종걸 / 더불어시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
"더불어시민당 앞에 눈에 어른거리는 유사품이 저희를 좀 괴롭히고 있습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경제는 (미래통합당!) 승리하자 (서울에서!)"

서울에서 유세 지원에 집중한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조국이 아니라 소상공인을 살려야 한다"고 했습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사람이 먼저’라는 얘기가 그 사람이 조국이라는 사람으로 귀결되는것 같습니다. 조국을 살릴 것이 아니라 우리 미래통합당은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먼저 살려야된다고 봅니다"

박형준 선대위원장은 현 정권의 도덕적 파탄에 회초리를 들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는 "국민들이 앞으로 2주간 민주당과 정치적 거리를 둬야한다"고 했습니다.

원유철 / 미래한국당 대표
"(범여권 정당들은) 슬그머니 조국 수호 1중대, 그것도 모자라 2중대까지 만들고 있는…"

TV조선 김보건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