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전체

이정현 "유승민 꽃가마 보내 모셔오면서 나는 헌신짝 취급"

등록 2020.04.07 17:15

수정 2020.04.07 17:20

이정현 '유승민 꽃가마 보내 모셔오면서 나는 헌신짝 취급'

이정현 전 새누리당 대표 / 조선일보 DB

영등포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이정현 전 새누리당 대표가 당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 전 대표는 기자들에 보낸 문자에서 "유승민 의원이 선거를 지원한다면서 유세 중에 자기 당 대표를 매도해 존재감을 과시했다"며, "이런 사람은 꽃가마 보내 모셔오면서, 이정현은 헌신짝 취급을 했단 말인가"라고 했다.

또 보수 후보 단일화에 대한 많은 질문을 받지만, 유권자 앞에 출마 선언을 한 이상 끝까지 가겠다고 덧붙였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