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뉴스9

[결정 2020] 통합당, 김대호 이어 차명진도 제명…막말 논란 윤호중은 고소

등록 2020.04.08 21:18

수정 2020.04.08 21:25

[앵커]
이제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 관련 뉴스 지금부터 살펴 보겠습니다. 미래통합당이 세대 폄하 논란을 일으킨 김대호 후보를 제명한 데 이어 오늘은 세월호 유가족 관련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차명진 후보를 즉각 제명했습니다. 그리고 내일은 김종인 선대위원장이 대국민 사과도 할 예정입니다. 선거가 다가 오면서 후보들의 입단속에 여야 모두 비상이 걸렸습니다.

홍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가 지난 6일 토론회에서 '세월호 유가족 비하 발언'을 반박하던 도중 '부적절한 관계' 의혹을 언급합니다.

차명진 후보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국민성금 다 모아서 만든 그 곳에서, 있지 못할 일이 벌어진 것 알고 있었습니까?"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공직후보자 입에서 나왔다고 믿을 수 없는 말"이라며 연이은 막말 논란에 내일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습니다.

통합당은 즉각 차 후보를 제명했습니다. 특정세대 비하 발언 논란을 일으킨 김대호 후보에 이어 두번째 후보자 제명입니다.

통합당은 김종인 선대위원장을 돈키호테에 비유하며, 황교안 대표와 박형준 선대위원장을 비난한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기로 했습니다.

윤호중 사무총장(어제)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황교안 애마를 타고 박형준 시종을 앞에 데리고 대통령 탄핵이라는 가상의 풍차를 향해서…."

윤 총장 측은 반발하며 고소자들을 무고죄로 맞고소하겠다고 했습니다.

TV조선 홍혜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