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뉴스9

[결정 2020] 잇단 막말 논란에 고개 숙인 통합당…與 "黃 사퇴하라"

등록 2020.04.09 21:04

수정 2020.04.09 21:09

[앵커]
무엇보다 미래통합당은 잇따른 막말 파문으로 몹시 곤혹스러워하고 있습니다. 김대호 후보의 세대 폄하 발언에 이어 차명진 후보의 세월호 발언이 잇따라 터져 나오면서 결국 지도부가 국민들에게 머리를 숙였습니다. 범여권은 황교안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서주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종인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차명진 후보의 '세월호 막말' 논란에 사과했습니다.

김종인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입니다."

황교안 대표도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다짐했습니다.

황교안
"모든 언행을 되돌아보고 진심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통합당 지도부의 신속한 사과와 징계 움직임은 박빙 승부가 펼쳐지는 수도권 표심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로 보입니다.

김종인 위원장도 회견에서 "이번 선거에 나라가 죽느냐 사느냐가 걸렸다"며 "생의 마지막 소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공천 책임자인 황교안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이인영
"이번 선거가 무참한 막말 선거로 변질된 책임은 전적으로 황교안 대표께 있습니다."

정의당도 정작 사과해야 할 황 대표는 숨고 당에 들어온 지 보름도 안된 김 위원장이 대리사과를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TV조선 서주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