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진중권 "김남국, 사퇴 아니면 제명인데 뭉개고 갈 태세"

등록 2020.04.13 17:15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3일 여성비하 '팟캐스트' 출연 논란이 불거진 경기 안산 단원구을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관련해 "(당이) 빨리 처리하지 않으면 시끄러워질 듯"이라고 예측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개싸움에 조국백서에 이젠 섹드립까지"라며 "여긴 3번방인가. 민주당 지도부에서 이 문제를 어떻게 처리하는지 지켜봅시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결국 사퇴 아니면 제명인데, (김 후보가) '진행자가 제지했어야'라고 말하는 것을 보니, 그냥 뭉개고 갈 태세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제지해야 할 그 진행자들이 더 하다. 김남국은 그거 말리지 않고 맞장구 치고, 여성 몸매 품평에 말을 보탰다가 문제가 된 것"이라며 "애초에 그런 방송에 나간 것 자체가 문제"라고 김 후보의 처신을 문제 삼았다.

김남국 후보는 작년 초 수차례 출연했던 팟캐스트 방송이 선정적 단어와 막말이 난무해 여성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