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민생당 "재난지원금이 룸살롱 골든벨"…與 "성희롱적 정치공세"

등록 2020.04.14 19:06

수정 2020.04.14 19:07

민생당이 14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고민정 후보 지원유세에서 '긴급재난지원금 100% 지급'을 약속한 데 대해 "긴급재난지원금이 룸살롱 골든벨이냐"고 비판했다.

이에 민주당은 "성희롱적 단어로 정치공세를 벌인다"고 비난했다.

문정선 민생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원내대표가 고 후보의 당선을 조건으로 긴급재난지원금 100%를 내걸었다. 국민과 표를 놓고 거래를 하자는 것인가"라며 "긴급재난지원금은 당신이 함부로 흔들어도 좋은 룸살롱 골든벨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대체 긴급재난지원금의 지급 범위가 왜 특정 후보의 선거 결과와 연동이 되느냐"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 받는 국민들에 대한 조롱이자 모욕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고 후보 지원 유세에 참석해 "고 후보를 당선시켜주면 저와 민주당은 100% 국민 모두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드리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발언했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다른 지역에서도 같은 취지의 발언을 해왔음에도 굳이 고 후보를 겨냥해서만 저급하고 성희롱적 단어를 동원해 정치공세에 나서고 있다"고 반격했다.

장종화 청년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정부정책의 강력한 추진을 위해 집권여당 후보에 힘을 모아달라는 지극히 상식적 취지의 발언이 어떤 '민생당적' 사고회로를 거쳐야 국민을 우롱하는 룸살롱 골든벨로 재탄생하는지 놀라울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장 청년대변인은 민생당 후보들이 이른바 '이낙연 마케팅'을 벌이고,총선 후 민주당에 입당하겠다고 언급하는 것 등도 지적하며 "스스로의 정체성부터 찾으라"고 일갈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