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뉴스9

오세훈·나경원까지 野 대선주자 '추풍낙엽'…원희룡 등 대안 부상

등록 2020.04.16 21:21

[앵커]
미래통합당에게 총선 참패 만큼이나 충격적인 것은 차기 대권 주자들이 거의 낙선했다는 겁니다. 그나마 유승민 의원과 원희룡 제주지사, 그리고, 무소속으로 살아남은 홍준표, 김태호 당선인 등이 대안으로 거론되긴 합니다만 완전히 새로운 인물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 역시 만만치않습니다.

류주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황교안 오세훈 나경원 세 사람이 모두 패배하면서 야당의 대선 구도에도 비상등이 켜졌습니다.

황교안 / 前 미래통합당 대표 (어제)
"모두 대표인 제 불찰이고 제 불민입니다. 모든 책임은 제가 짊어지고 가겠습니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역시 세종 선거에서 낙선하면서 대선에 뛰어들 동력을 잃었습니다. 당내 인사 중에는 개혁 세력으로 꼽히는 유승민 의원과 원희룡 제주지사 등이 대안으로 거론됩니다.

유승민 / 미래통합당 의원 (지난12일)
"믿고 지지할 수 있겠다 이렇게 할 때까지 저희들 개혁하고 또 개혁하겠습니다."

하지만, 유 의원은 이번 총선 패배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습니다. 무소속으로 당선된 홍준표·김태호 당선인이 복당하면 대선 경쟁에 뛰어들 가능성이 높습니다.

김태호 /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당선인
"어차피 당선되면 미래통합당으로 들어갈 거라는 믿음도 저는 깔려있다고 봅니다. 야당의 리더십을 바로 세우고…"

하지만 탈당 후 무소속 출마 전력이 해당행위로 평가되고 있고 홍 당선인은 2017년 대선과 2018년 지방선거 패배의 당사자라는 게 약점입니다.

TV조선 류주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