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뉴스9

피말린 지역구들…무소속 윤상현 '171' 최소표차로 웃었다

등록 2020.04.16 21:32

[앵커]
이번 총선에선 마지막까지 승부를 가늠할 수 없는 지역이 많았습니다. 통합당 출신 윤상현 후보가 171표 차로 당선됐고, 민주당 고민정 후보는 오세훈 후보와의 접전 끝에 새벽 5시가 다 돼서야 당선을 확정지었습니다.

엎치락뒤치락, 손에 땀을 쥐게 한 지역구를 이채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저 표차는 인천에서 나왔습니다. 동구 미추홀을 무소속 윤상현 후보와 미래통합당 안상수 후보의 출마로 보수 표가 갈리며, 윤 후보는 민주당 남영희 후보에 171표차로 어렵게 승리했습니다.

서울 용산에서는 출구조사에서 강태웅 후보에 뒤졌던 권영세 후보가 890표 차로 당선됐습니다.

충남 아산갑에서는 통합당 이명수 후보가 복기왕 후보를 564표차로 제쳤고, 부산 사하갑에서도 민주당 최인호 후보가 김척수 후보와 1, 2위를 다투다 697표 차이로 이겼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 2천여표 차이로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를 앞서 나가고 있습니다."

무난히 당선을 확정 짓는 듯 했던 서울 광진을 고민정 후보는 개표 막판 오세훈 후보에 470표까지 따라잡혔습니다. 고 후보는 오늘 새벽 4시 40분에야 2746표, 2.5%P 차로 당선을 확정지었습니다.

부산 남구을 박재호 후보도 이언주 후보에 역전승했고, 경기 안산단원을 김남국 후보도 앞서가던 박순자 후보를 꺾고 당선됐습니다.

전체 지역구 253개 가운데 24곳에서 3%P 이하의 표차로 희비가 엇갈렸는데, 사전투표가 막판에 개표되면서 결과가 바뀐 곳도 적지 않았습니다.

TV조선 이채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