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9

'바늘구멍 신입 채용'에 구직자 속 탄다…공채 44% '증발' 예고

등록 2020.04.20 21:09

수정 2020.04.20 21:16

[앵커]
실직자 뿐아니라 청년 일자리 문제도 심각합니다. 한취업 사이트가 물어봤더니 기업 5곳 가운데 4곳은 올해 신입사원을 한명도 뽑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기업들의 전체 공채 예상인원은 44%가 줄었습니다. 실직대란에 이어 취업 대란이 장기화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임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 모 씨는 대학 졸업 후에도 학교를 떠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기업 채용은 감감 무소식이고, 각종 자격증 시험마저 줄줄이 미뤄지면서 불안함만 커져 갑니다.

유 모 씨 / 취업준비생
"봉사활동이라든가 여러 가지 스펙을 쌓아야하는데 이 사태 때문에 스펙 쌓을 기회조차 사라져서 불안하고 답답한"

아르바이트 일자리마저 대폭 줄어들면서, 취업 준비생들의 부담과 고통은 가중되고 있습니다.

염윤지 / 취업준비생
"집에만 있다보니 우울한 것도 있고 빨리 이게 나아져서 다시 경제가 활성화 돼서 알바도 해서 돈도 벌고.."

한 취업포털이 262개 기업 인사담당자를 조사한 결과, 올해 1명이라도 사람을 뽑겠다는 기업은 21%에 불과했습니다.

3분의 2에 달하는 기업들이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신입 채용계획을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85%에 달하는 기업이 코로나19로 채용계획에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고, 채용 규모는 44%나 감소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경기 회복이 상당히 지연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기업으로선 추가적인 인원채용에 대한 부담을 증가시키지 않으려고 할 가능성이 높고요."

코로나19로 더 좁아진 '채용 바늘구멍'에 구직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TV조선 임유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