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단독] 靑, 코로나19 국제협력 위한 '민간 대사' 신설 추진…김영란은 고사

등록 2020.04.21 19:00

[단독] 靑, 코로나19 국제협력 위한 '민간 대사' 신설 추진…김영란은 고사

/ 조선일보DB

청와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제 협력을 위한 민간 대사 신설을 검토하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1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외국과 우리나라 방역 사례나 진단키트 원조 문제 등을 협력할 공공외교 부문의 대사를 두기로 했다"며 "전문성을 갖춘 민간인으로 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외교부 산하 고위공무원 신분인 공공외교대사가 있지만 NGO 등 민간 단체와의 교류도 원만히 이끌 수 있도록 외교 활동 채널을 넓히자는 의미다.

분야는 여성, 반부패, 환경, 인권 대사 등으로 나뉠 전망이다. 외무공무원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 대외직명대사 형태를 취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앞서 김영란 전 대법관에게 반부패 분야 민간 대사직을 제안했지만, 본인 고사로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외직명대사는 무보수 명예직으로, 임기는 통상 1년이다. 지난 2007년 강금실 전 법무장관이 대외직명대사인 여성인권대사로 임명된 사례가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외교는 국가 간에 하는 것이고 그 사이 공백을 민간 차원의 공공외교대사가 역할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정현곤 시민참여비서관은 20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시민 공공외교' 방안의 일환으로 이같은 내용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시민사회와 외교를 결합할 경우, 시민사회의 독자성과 권위성이 떨어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NGO는 정부로부터 독립된 기관이고 인류 보편적 가치를 대변하는 기관인데, 정부와 결합되면 국제 사회에서 발언권이 약해질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 최지원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