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베트남전쟁 민간인 피해자, 한국 정부 상대 첫 소송

등록 2020.04.21 19:21

베트남 전쟁 당시 생존자가 한국군에게 가족이 학살당했다고 주장하며 대한민국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산하 '베트남전쟁시기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 진상규명을 위한 TF'는 21일 서울중앙지법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0살 응우옌티탄씨를 대신해 국가배상청구 소장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민변 베트남 TF에 따르면 응우옌씨는 8살이던 1968년 베트남 꽝남시 디엔반현 틴퐁사 퐁니마을에서 한국군에 의해 배에 총상을 입고 1년간 입원했다고 주장했다. 함께 총에 맞은 가족들도 죽거나 다쳤다는 입장이다.

응우옌씨는 지난 2015년부터 이런 피해사실을 주장하며 해결을 요구해왔고, 지난해 4월에는 청와대에 민간인 학살 진상규명과 사과를 요구하는 피해자 103명의 청원을 내기도 했다.

민변 베트남 TF는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문제가 공론화된 지 20년 이상이 지났지만 한국 저웁의 책임있는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피해자의 용기 있는 소송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전했다. / 이유경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