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정부 당국자 "김정은, 원산 일대서 진료 받는 것으로 파악"

등록 2020.04.22 21:15

수정 2020.04.22 21:23

[앵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심혈관계 수술을 받고 위중한 상태라는 CNN의 보도에 대해 어제 다각도로 검증을 해드렸는데, 오늘 저희가 정부 쪽을 다각도로 취재해 보니 김 위원장이 원산 일대의 한 특각, 그러니까 별장에서 의료진의 진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리 정보당국이 김 위원장의 현재 위치와 동향을 파악하고 있었던 겁니다.

고서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술 이후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던 김정은 위원장이 현재 강원도 원산 일대 특각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우리 정부가 파악하고 있다고 한 당국자가 전했습니다.

이 정부 당국자는 "정보 당국이 김정은의 현재 위치와 의료진의 왕래 등을 파악하고 있다"면서 "지방에 특각이 있는 곳이 몇 곳이 되지 않아 알만한 사람들은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선중앙통신은 어제 "김 위원장이 김일성훈장 수훈자인 이신자와 연구사 이시흡에게 은정어린 생일상을 보내주셨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이후 북한 매체를 통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고영환
"2~3일 늦어도 1주일 까지 안 나온다고 하면 많이 아픈 거죠. 많이 아프거나.."

미국 정부가 김 위원장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CNN이 보도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상태를 모른다고 했습니다.

트럼프
"잘 모릅니다. 김정은과 좋은 관계를 맺어왔습니다. 그가 잘 있기를 바랍니다."

북한의 동향을 감시하는 미국의 리벳조인트 정찰기는 지난 20일에 이어 이틀만에 한반도 상공으로 출동했습니다.

tv조선 고서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