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금감원, 원유 선물 ETN에 최고등급 경보 재발령

등록 2020.04.23 12:58

금감원, 원유 선물 ETN에 최고등급 경보 재발령

/ 조선일보DB

금감원이 원유 선물 상장지수증권(ETN)에 대해 또 한 번 소비자경보를 내렸다.

금융감독원은 WTI 원유 선물에 연계된 ETF·ETN에 대해 소비자경보 최고 등급인 '위험' 등급을 발령했다. 이달 들어 두 번째 '위험' 경보 발령이다.

최근 글로벌 공급 과잉으로 WTI 원유 선물 가격이 사상 최초로 마이너스를 기록했고, 6월, 7월 인도물 가격도 동반 하락했다.

이에 주요 WTI 원유 선물 연계 상품의 괴리율은 레버리지 ETN의 경우 최대 1044%, ETF의 경우 최대 42.4%로 매우 높은 수준이다.

금감원은 "원유 가격 하락이 이어지면 ETN·ETF의 내재가치가 급감하게 된다"며 "시장 가치가 내재가치에 수렴할 경우, 큰 투자 손실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ETN 상환 시 시장가격이 아닌 내재가치를 기준으로 상환되므로, 내재가치보다 높게 매수한 투자자는 향후 원유가격이 상승하더라도 상환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 최원희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