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통합당 "사퇴시점 조율 선거법 위반"…與 "정치프레임 2차 가해"

등록 2020.04.24 21:04

수정 2020.04.24 21:07

[앵커]
정치권에서도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특히 미래통합당은 부산시 공무원이 피해자 측과 오 전 시장 사퇴 시기를 조율했다면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여당은 정치공세라고 주장하며 현장 조사에 나섰습니다.

이어서 조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래통합당은 "사퇴 시기 조율은 공권력을 이용한 은폐"라고 주장했습니다.

심재철 / 미래통합당 당대표 권한대행
"사퇴 시점까지 조율했다는 것도 충격스럽습니다.공권력을 동원한 은폐가 일어난 매우 중차대한 사건..."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도 부산시 공무원이 피해자 측과 사퇴시기를 조율했다면 선거법 위반이 명백하다고 했습니다.

원유철 / 미래한국당 대표
"부산시장과 공무원이 선거를 감안해 대처를 조율한 것으로 (공직선거법 상) 공무원의 선거관여금지를 명백하게 위반..."

더불어민주당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대국민사과를 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피해자와 부산시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하지만 통합당의 "선거법 위반" 주장에 대해선 "피해자가 원하는 대로 맞춰서 한 것"이라며 "정치 공세"라고 반박했습니다.

남인순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정치프레임으로 문제를 제기하거나 확장을 시키고 있는데 이거는 또 2차 가해의 하나입니다."

또 사건을 미리 알지 못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중앙선관위는 선거법 위반 여부와 관련해 "사실 관계가 확인돼야 판단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당 관계자들을 부산으로 보내 현장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다음주 월요일 당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고 최고 수준의 징계를 내릴 방침입니다.

TV조선 조덕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