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라임 핵심' 김봉현·이종필, 도피 5개월만에 서울서 검거

등록 2020.04.24 21:09

수정 2020.04.24 22:04

[앵커]
지난 5개월동안 도무지 행방을 알 수 없던 라임 사태의 핵심 주범들이 어제밤 한꺼번에 붙잡혔습니다. 해외도피설까지 나왔었는데, 알고보니 성북동의 빌라촌에 함께 머물고 있었습니다. 라임사태는 연수익 5% 이상을 약속하며 투자금을 끌어모은 뒤, 어느 순간 환매중단을 선언하면서 불거졌습니다. 이 사기극의 핵심인물인 김봉현 회장은 투자금으로 기업을 인수한 뒤 거액의 회사돈을 자기 돈처럼 꺼내썼고, 함께 붙잡힌 이종필 부사장은 이런 횡령이 가능하도록 펀드를 기획하고 운영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 행정관이 김 회장에게서 법인카드를 받아쓰며 금감원의 감독 정보를 빼돌렸다는 의혹이 나왔고, 은행들이 라임펀드를 판매하도록 정치권에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도 나왔습니다. 자 이제 라임 사태 핵심인물 2명이 체포 되면서 이 모든 의혹 규명이 급물살을 타게 됐습니다.

먼저 주원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5개월 동안 도피 행각을 벌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취재진 질문이 쏟아지지만 고개를 숙인채 묵묵부답입니다.

김봉현 /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체포 당시 어디가던 길이었습니까? 도피자금 어떻게 마련하셨어요?)…."

김 전 회장은 수원 여객 회삿돈 161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지난해 12월 구속영장이 청구된 뒤 영장 심사에 출석하지 않은채 도피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5개월 가까이 도피가 이어지면서 한때 해외 밀항설까지 나돌았던 김 전 회장은 의외의 장소인 서울 성북구 한 주택가 도로에서 어젯밤 체포됐습니다. 

경찰관계자
"본인은 많이 당황했던 것 같아요. 순순히 체포되진 않고 소리도 지르면서…."

경찰은 체포된 김 전 회장을 1시간 동안 설득한 끝에 은신처를 알아냈고 그곳에서 또 다른 핵심 피의자인 라임자산운용 2인자 이종필 전 부사장도 체포했습니다.

이 전 부사장을 도와 펀드 상품을 기획했던 심 모 전 신한금융투자 팀장도 함께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수원여객 횡령 사건과는 무관한 이 전 부사장과 심 전 팀장은 라임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서울 남부지검에 넘겼습니다.

경찰은 김봉현 전 회장을 6시간 조사했고 이르면 내일 오전 중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TV조선 주원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