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역대 최대 금융사기' 라임사태…檢, 피해 키운 배경 집중 수사

등록 2020.04.24 21:15

수정 2020.04.24 21:23

[앵커]
이번 사건 관련한 피해액으로 지금까지 파악된 것만 1조 6천억대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앞으로 수사를 통해 그 금액이 얼마나 더 늘어날지는 아직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여기까지만 해도 단군 이래 최대 규모의 금융사기 사건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만 합니다. 그렇다면 이렇게까지 피해 규모가 커지도록 방치한 이유가 뭐였을까? 수사 당국은 그래서 불법 로비 가능성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김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라임자산운용은 지난해 10월, 1조 6000억원이 넘는 3개 펀드의 환매를 중단했습니다.

이종필 /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
"유감스러운 사과 말씀을 드리고요. 원금과 이자 모두 상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겠습니다."

이 가운데 라임 측이 지난주에 밝힌 회수 가능 금액은 5407억원. 손실율은 65%가 넘습니다. 게다가 추정치에 불과해 피해는 더욱 커질 수 있습니다.

1조 960억원대의 IDS홀딩스 사건이나, 1980년대 장영자의 6400억원대 어음 사기 사건에 비해서도 피해액이 클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피해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동안 적발되지 않은 건 자펀드와 모펀드를 활용한 복잡한 구조가 결정적이었다는 분석이 나오지만, 한편으론 김봉현 전 회장 등의 로비가 한 몫 했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검찰도 금감원의 대처가 적절했는지를 따져보면서 뒤를 봐준 '윗선'이 있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미 김 모 전 청와대 행정관은 김 전 회장에게 내부 정보 등을 제공하고 뇌물 49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친노 인사인 이상호 전 부산 사하을 민주당 후보도 김 전 회장과 친분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탭니다.

이 전 후보는 대가성 있는 금품수수는 없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V조선 김태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