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7

"대형마트 못 쓰고, 계열사에선 쓰고"…돌봄쿠폰 사용 '알쏭달쏭'

등록 2020.04.26 19:27

수정 2020.04.26 19:38

[앵커]
코로나 사태의 경제 부담 완화를 위해 아동수당을 받는 가정에는 아이 한 명당 40만원의 아동돌봄쿠폰도 지급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쿠폰이 물품에 따라, 지역에 따라, 사용 가능 여부가 달라져, 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소비 진작'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는 당국이 정확한 정보를 잘 알리는 게 필요해보입니다.

권용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형마트 자체 브랜드 상품을 파는 유통매장입니다. 아동돌봄쿠폰이 사용 가능한 곳인데, 정작 가보면 쓸 수가 없었다는 경험담이 많습니다. 이유를 알아봤습니다.

이렇게 기저귀나 분유, 여성 위생용품 등이 하나라도 들어가있으면 포인트 결제가 되지 않습니다. 기저귀 등은 기존에 임산부에게 바우처 형태로 지급된 바 있어, 중복 지원이 제한되기 때문입니다.

사용처 자체도 알쏭달쏭합니다. 대형마트는 불가능한데, 저렴한 제품을 파는 잡화점이나 대기업 계열사 등에서는 사용이 가능합니다.

또 서울시민은 스타벅스에서도 사용이 가능하지만, 인천, 경기 등 타지역 시민은 안 됩니다. 스타벅스 본사가 서울에 있기 때문에 사용 지역 제한에 걸리는 겁니다.

육아 커뮤니티 등에선 아동용품 구입이 많은 오픈마켓이나, 보육서비스 앱 등을 이용할 수 없어 아쉽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지역경제 활성화 취지 때문에, 온라인 사용이 제한되기 때문입니다.

전자상거래업체 관계자
"온라인 구매들을 많이 하시거든요. 근데 그런 부분이 사용처에서 빠졌다는 부분은 좀 아쉬운 생각이…."

보건복지부는 최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자세한 사용처와 결제 방법을 안내하고 있습니다.

TV조선 권용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